[리뷰] 커피소년 - 내가 왜 이럴까 [푸른 바다의 전설 OST] 원고의 나열


듣는 순간 눈앞으로 로맨스가 배달된다. 사뿐사뿐 걷는 듯한 가벼운 기타 연주가 앞장서서 달콤함을 퍼트린다. 자기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번지고 가슴이 두근댄다는 노랫말은 사랑에 빠진 사람의 일반적인 모습이기에 사실감을 증대한다. 탐스러운 연주와 보편성을 띤 가사가 한 남자의 연애담을 입체적으로 전달한다. VR기기를 쓰고 있는 것만 같다.

커피소년의 온화한 목소리는 이 사랑 얘기를 더욱 포근하게 꾸민다. 노래의 주인공은 떨리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지만 커피소년의 차분한 음성 덕분에 그 심정은 오히려 안정감 있게 다가온다. 곡의 형식이 보사노바임에도 마냥 들뜨지 않는 것 또한 커피소년의 담백한 보컬이 분위기를 잡아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설렘은 선명하지만 내내 얌전하게 군다.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여덟 번째 사운드트랙으로 낙점된 커피소년의 '내가 왜 이럴까'는 특별한 감정이 싹트고 있는 주인공의 상태를 잘 보여 준다. 드라마 속 배우들의 관계는 이 노래로 더 싱그럽게 느껴질 듯하다. 로맨스가 눈앞에 환하게 펼쳐진다.

한 줄 평: 오늘도 스위트한 청각 택배 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