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낵면을 헤비하게 먹어 봤다. 소시민 밥상



오랜만에 스낵면이 생각났다. 보통 라면들보다 면발이 가늘어서 먹기도 좋고 포장지의 소개처럼 "개운하고 깔끔한 맛!"을 자랑하지만 맛이 좀 심심하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뭔가를 가미해서 먹어 보고 싶었다. 어떻게?



아귀찜의 도움을 받아서! '(featuring 어제 먹다 남은 아귀찜)'
어제 많이 먹었다고 생각했는데 많이도 남았다. 참고로 시킨 사이즈는 소자.



이랬던 양이...



라면 안으로 들어가 이만큼으로 줄었다. 많이 넣었는데 이렇게 보니까 별로 줄어들지 않은 것 같은 느낌;



완성! 스낵면으로는 결코 나올 수 없는 붉은색의 국물이 만들어졌다.
처음에는 얼큰해서 좋았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쓴맛이 났다. 양념 질이 별로라서 그랬던 걸까?



아무튼 열심히 다 먹었다. 스낵면의 끝은 밥을 말아먹는 건데... 배불러서 도저히 그럴 엄두는 나지 않았다. 그래도 남은 아귀찜(을 빙자한 콩나물찜)은 어떻게 소진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