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이라니 삼계탕을 먹는다. 소시민 밥상



동네에 이름난 삼계탕집에서 사 왔다. 원래 삼계탕에 채소라든가 고명이 들어가지 않으니 비주얼은 굉장히 부실해 보인다. 닭을 해체하고 찹쌀도 꺼내져야 좀 풍성해 보이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