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이 알려주는 2017년의 음악 청취 기록 불특정 단상


11월 말, 멜론 애플리케이션을 여니 이런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었다. 멜론과 함께한 나의 2017 총정리! 신기해서 해 봄.


많이도 들었다.


공일오비의 '비워진 너의 자리 속에'는 잘 때 틀어 놓는 노래 중 하나.


일 때문에 이 노래를 다시 들은 후 뒤늦게 멜로디에 꽂혀서 정말 많이 들었다.


그런데 키워드에 '신...'은 뭘까?


월별 최다 감상곡 리스트.


아이의 '간절히 바라면 이뤄질 거야'는 올해의 웰메이드 팝 중 하나.


2월.


3월.


4월.


5월. 듣기 싫었지만 음감회 때문에 다시 많이 듣게 된 켄드릭 라마.


6월. 이 가수들도 원고 때문에.


7월. 역시 원고 가수들을 반영한 청취 기록.


8월.


9월.


10월.


나를 설레게 했던 가수도 뽑아 준다.


미안해요, 산울림 아저씨들;


이분들은 원고 때문에...

이외에도 이 통계는 멀어진 아티스트 두 명, 가까워진 아티스트 두 명을 더 알려 줬다.


우리나라에 매드 플레이바의 음원이 들어와 있을 줄이야.


이런 것도 알려 준다.


피타입도 많이 들었다.


하지만 최고의 애청곡은 역시 공일오비.


수면 음악을 2018년에는 다른 걸로 바꿔 봐야겠다.

결론, 역시 멜론이 좋구나.

덧글

  • 식신강림 2017/12/31 16:39 # 삭제 답글

    전 벅스 쓰는데, 벅스에 비해서 멜론이 굉장히 세세하게 알려주네요.
    뭔가 사용자의 데이터를 더 세밀하게 분석해서, 인공지능 서비스를 준비한 느낌?

    스마트 인공지능 스피커를 대비한 빅픽쳐인걸까요?ㅋ
  • 한동윤 2017/12/31 19:25 #

    오~ 벅스도 연말에 이런 서비스가 나오나요? 벅스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멜론은 언젠가부터 청취한 음악을 기반으로 비슷한 음악을 추천해 주는 것도 있더라구요.
    스마트 스피커 한번 써 보고 싶네요~ㅠㅠ
  • 잘되먹은 화석 2018/01/02 20:22 # 답글

    역시 90년대 케이팝 반갑네요 ㅎㅎ '뮤'하니까 덴마크 밴드가 먼저 떠오르는데 한국 뮤가 더 빨리 나왔군요.. 전 왜 몰랐을까요;; 너무 어려서 그랬나? 그땐 음악을 찾아듣기보다는 어지간히 유명한 사람만 알았으니.. 그나저나 뮤의 너와 함께한 시간 편곡자 누군지 알 수 있을까요? 작곡가말고 편곡가를 알고 싶어요 (왠지 다를 것 같아서) 편곡이 뭐랄까.. 그때 시대가 잘 녹아져 있는 동시에 부분적으로는 어떻게 들으면 시대를 앞서간 느낌이랄까요?
  • 한동윤 2018/01/02 20:55 #

    뮤 노래가 마음에 드셨나 보군요~ :)
    작곡, 편곡 모두 주영훈 씨가 했어요. 주영훈 씨가 표절을 좀 해서 어떤 다른 노래를 베낀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긴 하지만요;
  • 잘되먹은 화석 2018/01/03 00:19 #

    정말요? 의외네요 그러고 보니 다른 여러곡에서 작곡뿐만 아니라 편곡도 많이 하셨네요(맞는거라면 대중 작곡가라는 미명에 묻혀 제가 그분을 편곡가로써 과소평가한거네요 물론 편곡과 작곡 두루두루 잘햐는 뮤지션들도 적지 않지만 뭐든 어느 한쪽에 특화되려면 치우칠수 밖에 없는게 인간이더군요) 솔직히 말해서 그곡은 작곡보다는 편곡파트가 관심이 갔다고 해야하나요? 그동안 여유가 없던 저로썬 그분 곡들 잘 몰라서 ㅋㅋ 그나마 조금 알고있는 그분이 만든 다른 대표곡들하고는 이곡이 조금 느낌이 다른 것 같기도 하고 하여간 모르겠네요..ㅋㅋ
  • 한동윤 2018/01/03 16:27 #

    윤일상 씨와 더불어 90년대 댄스음악을 풍미하셨던 분이죠~
    발라드도 괜찮게 만들었고, 본인 앨범도 발표했는데 댄스곡에 비해서 주목받지 못하는 편이었어요.
    시간 되시면 이 리스트에 있는 곡들 쭉 훑어 보시면 좋을 듯해요
    http://www.melon.com/mymusic/dj/mymusicdjplaylistview_inform.htm?plylstSeq=432571941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