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정로 서대문 맛집 곱창이야기 소시민 밥상

교통편이 안 좋아서, 걷는 시간이 많아서 잘 가지 않는 충정로지만 서대문에 대한 식상함이 솟구칠 때 가끔 충정로에 간다. 예전에는 이 동네가 거의 허허벌판이었는데 아파트가 생긴 뒤로 괜찮은 음식점이 많이 생겼다. 그중 갈 만한 곳 중 하나가 곱창이야기.


사진은 네이버지도를 캡처했다. 6시 반 지나서 직장인들 퇴근이 시작되면 얼마 지나지 않아서 자리가 찬다. 일찍 가지 않으면 기다려야 한다.


육회, 간, 천엽이 서비스로 나온다. 흥분되는 순간~~!


이날 먹은 게 모둠이었던가? 모둠 곱창이 250g에 16,000원이다. 곱창, 대창, 막창은 같은 중량에 14,000원. 어느 정도 익혀서 나오기 때문에 조금만 지나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맛도 맛이지만 이 가게는 옆 건물의 깨끗한 화장실을 빌려 써서 볼일 보기가 좋다.


충정로역 5번 출구에서 가장 가깝다. 서대문역에서 오게 되면 대로변으로 오는 게 편하다. 서소문고가, 한국경제신문 이쪽으로 오면 골목길에서 찾기가 살짝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