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빅스타 피자는 처음이야. 소시민 밥상

피자가 당기던 밤, 대기업 피자 말고 다른 걸 먹어 보고 싶었다. 그래서 선택한 빅스타피자. 이것도 프랜차이즈이긴 한 것 같은데, 크기를 경험하잔 생각에서 주문했다.



박스. 어마어마하다. 보통 4인 상의 3분의 2를 가리는 크기. 어, 빅스타는 처음이란다~



컴비네이션이랑 하와이안으로 하프앤하프를 시켰다.




지름이 45cm나 한다. 15,900원인데 치즈크러스트 추가해서 18,900원이 나왔다. 그런데 사이즈가 워낙 커서 치즈크러스트를 넣은 티가 잘 나지 않는다. 토핑도 듬성듬성한 게 단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