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검정치마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검정치마 - 내 고향 서울엔

이병준 씨가 나와서 놀랐다. 왠지 [복면달호]에서처럼 노래 부르다가 다리를 확 찢을 것 같은 느낌이... 처음에는 그의 립싱크 캐스팅이 어색해 보이지 않지만 뒤로 갈수록 목소리와 외모의 갭이 서서히 커진다. 요즘 노래에는 잘 쓰지 않는 대사 인용의 가사가 옛날 팝송 느낌을 준다. "겨울잠을 이겼더니"라는 표현도 괜찮군.그나저나...

검정치마, 불어라, 치맛바람~!

추천사무엇이라고 딱 잘라 말할 수는 없는 여러 분위기가 교차한다. 감각적이지만 전혀 싼 티 나지 않는, 세련되면서도 한편으로는 투박한 음악이 듣는 이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을 것이다. 신선한 공기를 크게 들이마신 후의 느낌이다.리뷰색약 테스트 책자에서나 봐왔던 형형색색의 무늬로 꾸며진 말을 중심으로 뒤편에는 프리즘에서 나온 것 같은 빛이 앨범의 재킷을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