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라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18번 완당 대신 마루짱 완당

부산의 명물 18번 완당이 대학로에도 생겼다고 하나 완당을 먹기 위해 그 먼 데까지 가기는 귀찮아서 인스턴트 완당을 샀다. 어렸을 때 우리나라 용기면으로 완당이 나왔던 적이 있는데 그맛을 잊지 못해 인스턴트 완당이 없나 하고 가끔 검색해 봤지만 판매하지 않아서 아쉬웠다. 그러던 어느 날 무심코 완당을 검색했더니 일본의 완당을 들여온 곳이 생겼더...

[태국 톰얌쿵 라면] 와이와이 민스드포크 어쩌구저쩌구

오랜만에 먹는 태국라면. 이번 건 돼지고기가 들어간 맛이다.가늘어서 먹기 좋은 면발.수프. 태국라면은 수프가 두 개 이상이면 저렇게 다 붙어 있더라. 저러면 제조 단가가 낮아지나?저 액체 수프는 뭔지 모르겠다.뜨거운 물을 붓고 3분 정도 기다리면 완성! 냄비에 끓일 필요가 없어서 좋다.국물이 맵진 않지만 적당히 얼큰해서 술 좋아하는 사람들한테는 해장용으...

육개장칼국수랑 비빔면을 같이 끓여 먹으면?

배가 많이 고팠다. 라면 곳간을 열어 보니 태국라면 몇 개와 풀무원 육개장칼국수 두 개, 팔도 비빔면 두 개가 있었다. 개수를 확인한 순간 '이건 필시 신의 계시?'라는 말도 안 되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두 종류를 같이 끓여 먹고 나머지 남은 두 개는 나중에 정상적으로 먹으라는 숫자로 생각됐다. (자기합리화에 의한 망상;)아무튼 오늘 나의 배고픔을 달...

풀무원 육개장 칼국수를 먹었다.

너무 큰 기대를 했나? 그렇게 맛있지는 않은 듯하다. 국물은 적당히 얼큰했는데 먹을수록 느끼한 감이 들었다. 면발은 그리 신선한 맛이 아니었고. 또 먹고 싶은 생각이 들지는 않음. (2+1 행사로 사서 아직 두 개가 남았지만;)

새우맛 태국라면

언제 먹어도 질리지 않는! 마성의 태국라면! 이번에는 새우향이 나는 라면이다. 정식 명칭은 모르겠다;수프가 네 개나 들어 있었다. 이때까지 먹었던 태국 인스턴트 라면은 우리나라 라면이랑 마찬가지로 수프가 거의 다 두 개였는데.수프를 뿌리니 이런 그림.다 끓인 샷. 정확히는 컵라면처럼 그릇에 뜨거운 물을 붓고 3분을 기다린 샷.맛은 단맛이 어느 정도 있어...

겨울에 더 맛있는 비빔면

겨울엔 수돗물이 평소보다 더 차가우니 면 헹구고 나면 면발이 더 탱탱해짐.과자 한 봉지에 밥도 먹은 뒤에 라면까지 먹는다. 살 찐다...

오늘은 오징어짬뽕

늦은 시간에 먹는 라면만큼 맛있는 게 또 없지. 얼굴은 원래 부어 있으니까 내일 아침 거울을 봤을 때 놀랄 걱정도 없고.

또 톰얌쿵 라면

아시아마트에서 산 라면.마마 톰얌라면 55g 인스턴트누들쉬림톰냠플레이버. 이것도 이름 참 길다.무난하면서도 괜찮게 자극적인 맛.

톰얌쿵맛 태국라면

오랜만에 먹는 태국라면! 맛있엉~~이 라면의 이름은 와이와이 민스드포크 톰냠 플레이버 인스턴트 누들이라고 한다. (뭐가 이렇게 길어?;;)

태국라면 톰얌쿵 라면 마마(MAMA) 첫 경험

지인에게 태국라면을 얻었다. 그래서 먹어 봤다.눈에 들어오는 건 숫자밖에 없다. 무슨 뜻인지 가늠조차 못하겠다.보통 한국 라면보다 사이즈가 작다.들어 있는 수프.면발. 검은색-갈색이 옅게 들어가서 약간 라면땅 같다.수프를 뿌린다. 하나는 분말, 하나는 기름 푼 된장 같다.이건 그릇에 뜨거운 물을 붓고 3분 기다린 뒤에 먹는단다...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