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매시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30주년을 맞이한 매시업(mashup)의 역사와 결정적 순간들

많은 사람이 한결같은 반응을 보였다. "무슨 노래가 이래?!" 여기저기서 쏟아져 나오는 각양각색의 목소리들과 어느 정도 간격을 두고 몇 차례 바뀌는 반주는 생경함을 안겼다. 가수는 실재하지 않았으나 곳곳에서 수집한 육성을 통해 보통 노래처럼 들리도록 한 설계도 색달랐다. 하지만 노래가 품은 여러 음성과 리듬은 전에 나온 히트곡들에서 만날 수 있던 것들이...

NHS Choir - A Bridge over You

UK 차트에서 일어난 크리스마스 이변. 영국 국가보건서비스(National Health Service, NHS) 종사자들이 결성한 합창단 엔에이치에스 콰이어(NHS Choir)의 자선 싱글 'A Bridge over You'가 저스틴 비버의 'Love Youreself', 'Sorry' 등을 제치고 영국 싱글 차트 1위에 올랐...

아델에게 전화한 라이오넬 리치 'Hello' 패러디

올해의 동영상 후보에 넣어야겠다. 러닝타임이 불과 12초밖에 안 되지만 정말 웃기다. 이 웃음 코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라이오넬 리치의 'Hello'를 알아야 하고, 그 노래의 뮤직비디오를 보는 선행학습이 있어야 겠지만.팝, R&B 가수 라이오넬 리치가 1980년대 중반에 낸 'Hello'가 워낙 유명한 노래다 보니 얼마 전 아...

에리카 바두, 블랙 아이드 피스를 비난하다

네오 소울 싱어송라이터 에리카 바두(Erykah Badu)가 힙합 그룹 블랙 아이드 피스(The Black Eyed Peas)를 책망했다.지난 20일 에리카 바두는 트위터에 "블랙 아이드 피스가 내 아이디어를 가져간 것 같다"면서 본인이 2008년에 발표한 'Honey' 뮤직비디오와 블랙 아이드 피스가 며칠 전 발표한 'Yesterday' 뮤직...

Like A Version! 2010-03 (The Beatles, Joan Jett, Cypress Hill, House Of Pain, RATM)

근래 들은 매시업 중 최고다. 어쩜 이렇게 절묘하게 섞을 수가 있을까. 각 노래에서 정말 진액만을 뽑아서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스무드하게, 그리고 아주 찰기 있게 혼합했다. 'Mash Together'라는 제목이 이렇게 가슴 깊게 다가오기는 오랜만의 일이다. 뮤직비디오의 싱크로도 매우 훌륭하게 맞아떨어지고 있다. 익히 유명한 히트곡이지만 여기에 쓰인 노...

Like A Version! 2010-02 (Eurythmics vs. Lady GaGa)

스위트 드림스의 세례를 받은 곡치고 못난 노래 없다. 참인 명제는 아니지만 대체로 그랬던 것 같다. 화성학적으로 부자연스러운 멜로디를 붙이지 않는 이상, 'Sweet Dreams'는 어느 댄스곡과도 잘 어울리며 노래의 흥을 보완하는 샘플로 역할을 다해 왔다. 버스타 라임즈(Busta Rhymes)의 'World Go Round'나 리아나(Rih...

David Choi, 수천만 네티즌을 사로잡은 한국인, 재미교포 2세 '데이비드 최'가 선보이는 어쿠스틱 팝 월드

요즘처럼 정보가 홍수를 이루는 시대에서 많은 사람이 즐겨 찾고 강한 파급 효과를 지니는 매체로 동영상만 한 게 없다. 디지털카메라와 캠코더, 휴대전화기, 인터넷 등 정보통신 분야가 발달함에 따라 일반인들도 기존의 미디어보다 더 신속하고 의미 있는 정보들을 생산해 내면서 확산된 UCC(User Created Contents, 사용자 제작 콘텐츠)가 단적인...

Like A Version! 2009-01 (Lynyrd Skynyrd vs. Nelly)

어쩌다 보니 1년 만에 이 버전 시리즈를 잇는다.남부 록의 대표 그룹이었던 레너드 스키너드(Lynyrd Skynyrd)의 두 번째 앨범 <Lynyrd Skynyrd>에 수록되어 1974년 빌보드 차트 8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Sweet Home Alabama'와 미주리주 출신의 래퍼 넬리(Nelly)의 데뷔 앨범 히트곡 '...

Like A Version! 2008-01 (Ray Parker Jr. vs. Public Enemy)

문화 대통령의 컴백도 무색하게 만든 '빠삐놈'의 열풍도 잠시 '반짝'거리다 말았다. 오래 유지하지는 못했을지라도 그 인기가 워낙 대단해서 각종 매체에서 기사로 다루려고 했으나 간접 광고에 걸릴 수 있어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는 후문만... 기발한 아이디어로 기쁨을 줬다는 것 말고도 '빠삐놈'은 '매시업'이라는 용어를 알리는 데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