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스팅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김수영 - Englishman in New York 커버

재생SuYoung Kim 김수영 - Englishman in New York (Cover)프렌즈넷에 속한 뮤지션들은 하나같이 다재다능하다. 이분은 처음 보는데 최근에 들어왔나? 연주도 잘하고 음색도 좋다.* 이글루스앱으로 동영상 처음 올려 본다. 무지 간단해서 좋다.

가요와 팝에서 만나는 이방인

이방인은 대중음악에도 자리한다. 자국을 떠나 다른 나라에서 활동하는 이방인 뮤지션이 셀 수 없을 만큼 많다. 개성 강한 독보적인 스타일, 그로테스크한 실험성으로 주류와 확실히 경계선을 그으며 이방인을 자처하는 음악인도 꽤 된다. 음악 자체는 사실 대중 친화적이지만 남다른 사연과 사정으로 이름에 외인의 타이틀을 내보이는 인물도 다수다.그것이 전부가 아니다...

특별한 존재감을 내는 악기, 하모니카가 들어간 노래들

악기는 곡을 특징짓는다. 록에서는 전기기타가, 일렉트로니카 장르에서는 신시사이저가 대개 일정한 반복 악절로서 곡의 인상을 좌우한다. Deep Purple 'Smoke On The Water', Eurythmics의 'Sweet Dreams' 같은 노래들이 그러한 예다.여러 번 반복되지 않아도 곡에 임팩트를 부여하는 악기도 있다. 그중 하나가 하모니카다....

팝, 클래식 명곡과 '얼후(Erhu)'의 만남: 김지은 - Crossover Me

뮤지션이 대중의 기억에 각인되기 위해서는 그의 음악에 새로움과 친근함을 겸비해야 한다. 이전에 흔히 접하지 못했던 신선미를 바탕에 둘 때 듣는 이들의 정서에 신속하게 어필할 수 있으며, 대중성 확보의 밑거름이 되는 친근함은 다수로의 접근을 용이하게 하기 때문이다. 이 둘이 근간을 이룰 때 뮤지션은 더욱 많은 사람에게 관심 받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연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