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윌스미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가정의 달 특집] 자녀와 부모님에 대한 노래

가정의 달 5월,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을 앞두고 있다. 부모들은 어린이날이 되면 으레 아이들을 데리고 유원지에 가거나 외식을 하곤 한다. 어버이날 자녀들은 부모님께 카네이션을 달아 드린다. 평소에는 잘 하지 못했던 표현을 1년에 한 번 눈치 보지 않고 할 수 있는 때가 바로 이날들이 아닐까 하다. 형식적인 이벤트라고 해도 사소한 격식도 다 애정의 발현이다...

끼도 부전자전, 음악계의 직계 혈통들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은 진리에 가깝다.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피는 기본적으로 생김새와 성격의 유사를 이뤄 낸다. 나아가서는 재능의 재현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는 특히 연예계에서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다. 9월 10일 국내 개봉하는 영화 "스트레이트 아웃 오브 컴턴"에서 Ice Cube 역을 맡은 그의 친아들 O'Shea Jackson, Jr.를 ...

Will Smith - Just The Two Of Us

이제는 출연하는 영화마다 호평 세례와 흥행 성공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할리우드의 간판 배우로 우뚝 선 윌 스미스이지만 그는 오랜 친구인 제프리 타운즈(Jeffrey Townes)와 디제이 재지 제프 앤 더 프레시 프린스(DJ Jazzy Jeff & The Fresh Prince)라는 그룹을 결성, 80년대 중반부터 90년대 초반까지 발표한 다섯...

DJ Jazzy Jeff - The Return Of The Magnificent

윌 스미스(Will Smith)가 할리우드의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화려한 플래시 세례를 받고 빌보드 차트를 어렵지 않게 들락날락하는 동안 그의 동료 디제이 재지 제프(DJ Jazzy Jeff)는 반면 평단과 힙합 마니아들의 미미한 조명을 양식 삼아 그간 쌓아온 명성을 겨우겨우 유지해 왔다. 그러나 이것은 외적으로 나타난 일면일 뿐이었다. 재지 제프의 행보...

핸콕 (Hancock, 2008)

뭉치면 죽고 흩어져야 살 수 있는 숙명을 타고 태어난 초인 영웅의 슬픈 독립을 그린 영화.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속담도 이들에겐 소용 없었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이승만 옹의 말씀도 이들에게는 우이독경이 될 수밖에 없었다. 알콜 중독에다가 자기 중심적으로 대민 활동을 하는 특이한 캐릭터를 지닌 영웅의 탄생을 다룬 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