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추천앨범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추천 음반 2009-07

누가 가을을 하늘은 높고 말은 살찌는 계절이라 했을까? 가을의 맑음과 풍성함을 의미하는 말이라는 것을 알지만, 이 시기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하늘은 높으나 사람이 살찌는 천고인비(天高人肥)의 날들인 듯하다. 선선한 날씨에 입맛이 돌아 육신에 살이 붙는 게 문제이긴 해도 음악에 대한 입맛도 돌아 다행이다. 편식 없는 청취로 감성의 살을 찌우기에도 ...

추천 음반 2009-03

봄은 참 좋은 계절이다. 겨우내 부재중이었던 입맛도 다시 돌아오고, 무엇을 해도 새 기운이 넘친다. 여기저기 피어나는 새싹들처럼 많은 이의 기분도 새로움으로 단장이 되니 봄만큼 생기가 감도는 때도 없다. 그래서일까? 음악 듣기에도 무척이나 좋은 시기가 또 봄인 것 같다. 화창한 음악도, 축축 늘어지는 음악도, 조금은 진지하다고 생각되는 음악이라도 모든 ...

추천 음반 2009-01

기존의 형식을 완강히 거부하고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하거나 약간의 재치를 들임으로써 눈과 귀를 낚아채는 음악이 있다. 그런 음악을 만나면 반가움은 당연히 크다. 하지만, 모든 것이 그럴 수는 없는 일, 익숙하지 않은 스타일 때문에 생경함을 느껴 아예 등을 돌리는 경우도 다수를 차지한다. 한편으로는 가까이하고 싶지&nbs...

추천 음반 2008-06

다양한 스타일이 농축되고 집약된 음반을 만나면 괜시리 흐뭇하다. 한 앨범에서 여러 모습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은 일석이조, 일거양득의 효과를 경험하는 일이기 때문에 그러한 기분이 드는 게 아닐까 싶다. 그리고 그 다양함을 분분하지 않게, 제대로 된 품질로, 메떨어지지 않은 감각으로 선보인다면 기쁨의 수치는&nb...

추천 음반 2008-04

앨범을 처음 들을 때랑 두 번째 들을 때, 세 번째 들을 때, 그리고 한동안 안 듣고 있다가 다시 들을 때 다 느낌이 다르다. 처음 듣고 나서 '이건 올해의 음반 급이야!'하며 광분하던 작품 중 들으면 들을수록 '정말 좋다'하는 생각이 굳건해 지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확신이 서서히 묽어지기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올해의 음반을 선정할 때면 늘 혼란스럽...

추천 음반 2008-03

앨범을 처음 들을 때랑 두 번째 들을 때, 세 번째 들을 때, 그리고 한동안 안 듣고 있다가 다시 들을 때 다 느낌이 다르다. 처음 듣고 나서 '이건 올해의 음반 급이야!'하며 광분하던 작품 중 들으면 들을수록 '정말 좋다'하는 생각이 굳건해 지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확신이 서서히 묽어지기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올...

추천 음반 2008-02

'이 음악 어떤가요?''신납니다.''이 음악은요?''이것도 신납니다.''둘이 스타일이 비슷한가 보네요?''이건 차분하게 신나고요, 이건 들뜨게 신납니다.'만사 귀찮다는 투로 심드렁하게 말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한 음반에 대해 저런 식으로 일러주게 될 때도 가끔은 있다. 일렉트로니카 계열, 그 중에서도 하우스는 춤 추기를 유도하는 음악이니 당연히 신날 ...

추천 음반 2008-01

일렉트로니카, 라운지, 애시드 재즈는 '마니아 장르'로 분류되지만 앨범이 판매되는 양을 보면 '마이너 장르'라 불러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더 하다. 각 장르의 애호가들이 꽤 있다고 해도 그들 대부분의 행동 지향은 음반을 사서 작품을 감상하는 것보다는 공연 관람에 더 집중되기 때문이다. 소규모 음반사에 의해서 많은 음반이 수입되고 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