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터보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90년대 가수들은 모두 역습에 성공했을까?

한국 대중문화의 시곗바늘은 수년째 1990년대를 가리키고 있다. tvN의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4"는 지난날의 생활상과 감수성을 충실하게 재현함으로써 그 시대를 경험한 이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8090 세대를 타깃으로 한 클럽, 술집이 전국 유흥가에 하나 이상 자리를 틀었다.2015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

Again 터보, 15년 만의 반가운 컴백

1990년대 최고의 댄싱 엔진, 터보가 돌아왔다. 2000년에 발표한 5집 [E-mail My Heart]를 마지막으로 해체한 그룹이 15년 만에 6집 [Again]으로 컴백했다. 올해 초 MBC "무한도전: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를 통해 모습을 드러내 팬들에게 기쁨을 안긴 바 있지만 정규 음반을 출시한 것은 예상 밖이다. 게다가 이번에는 원년 멤버 ...

터보(Turbo) - Again (다시)

데뷔곡 '나 어릴 적 꿈'에 대한 기억을 끄집어내려는 듯 도입부에 그 시절과 유사한 "워워워" 스캣을 넣었다. 김정남의 래핑은 '선택' 때와 비슷한 플로를 유지하고 후반부 후렴에서는 머리를 두드리는 자세와 팔을 뻗는 동장을 번갈아 하는 '선택'과 동일한 안무를 배치했다. 또 한편으로는 사일렌토의 'Watch Me'로 더욱 유명해진 내내(Nae ...

설날특집! 토토가 스페셜

관심은 깊고, 감동은 크며, 여운은 길다. 인기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1990년대 스타 가수들을 소환하는 기획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이하 토토가)"를 내보낸 뒤로 뉴스와 검색어는 온통 "토토가"가 차지했다. 대망의 공연이 방송되고 나서는 감격스럽고 기뻤다는 피드백이 줄을 이었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들과 음악팬들은 방송을 계기로 오롯이 9...

김정남의 비운의 그룹, 스냅

소속사의 폭력적 억압에 맞서 한때 연락을 끊고 숨기까지 했던 터보는 결국 다시 소속사로 돌아왔다. (← 이건 엄청 순화한 서술이다. 방송에서 우스갯소리로 말하는 것은 거짓말.) 갑을 마찰은 그렇게 유야무야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이미 회사와 소속 가수 사이의 골은 깊은 상태였다. 하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한창 잘나가는 때라서 둘을 잡아야만 했다.&...

장미여관 - 트위스트 킹(Twist King)

주영훈의 작곡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지난 히트곡들을 리메이크한 싱글을 출시한다고 한다. 스타트는 장미여관이 터보의 2집 타이틀곡이었던 '트위스트 킹'을 부르며 끊었다. 로큰롤 시대의 춤인 트위스트를 소재로 한 노래인 만큼 원곡은 당시 또 다른 젊은이들의 찬가였던 서프 음악의 명곡 벤처스의 'Wipe out'을 샘플로 쓰며 로큰롤의 ...

Patrick Cowley - Do You Wanna Funk (feat. Sylvester)

화질이 너무 악질이라 뮤직비디오를 본다는 느낌이 안 든다.에이즈로 32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작곡가 패트릭 카울리와 디스코 시대를 풍미했던 여성 보컬 실베스터의 합작으로 미국 댄스 차트 4위를 기록했다. 유럽에서도 많은 인기를 끌었고... 패트릭 카울리는 짧은 활동 기간이었지만, 디스코와 이것의 끝물에 자력, 타력에 의해 변형된 전자음 기반의 댄...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