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햄버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ICG 치킨앤버거 세트를 시켰다.

햄버거도 먹고 싶고 치킨도 먹고 싶어서 같이 취급하는 곳을 찾다가 ICG라는 브랜드를 발견하고 한번 시켜 봤다. 검색해 보니 '강정이 기가 막혀'라는 프랜차이즈의 수정판인 듯.ICG가 뭐의 약자인가 했더니 Incredible Chicken & Burger였네. 버거의 G는 너무 억지다. 박스 테두리쪽에 구멍을 뚫을 수 있도록 해 놓은 것은 무엇일...

[맥도날드 프리미엄 수제버거] 시그니처 버거를 먹어 봤다.

햄버거를 먹으려고 맥딜리버리에 들어갔더니 새로운 메뉴가 있어서 고민하지 않고 먹어 보기로 했다. 기존 햄버거와 재료를 차별화해서 프리미엄 버거라고 부르기로 했다는 시그니처 버거. 그런데 '수제'라는 단어는 좀 안 붙이면 안 되나. 어차피 다 손으로 만드는 거, 새삼스럽게 수제라니...시그니처 버거는 스파이시 아보카도 버거, 그릴드 머쉬룸 버거,...

1955 버거를 먹어 보았죠

오랜만에 먹어 보는 햄버거이며 그래서 더욱 오랜만에 먹어 보는 맥도널드 햄버거인데 그 와중에 처음 먹어 봐서 감격스러운 1955 버거. 포장지에 담긴 로고가 심플, 강렬합니다. 단순한 모양의 도형을 배경으로 숫자가 크게 찍힌 게 올드한 느낌을 들게 한다는.드디어 모습을 보인 햄버거. 뭐 위에서 찍으면 햄버거 모습이 다 거기서 거기지요.반을 잘라서 내부를...

그제어제 닭닭닭

무인도에서도 시켜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야식계의 장삼이사 피치족보에서 벗어나 새로운(이라고 해 봤자 처음 먹는 건 없고 최근 몇 달 동안 안 먹었던) 음식을 찾던 중 닭발을 시켰다.핸드폰으로 사진을 찍고 효과를 주느라 검붉게 나왔지만 원래도 별 차이 없이 저랬다. 매운 정도는 상중하가 있었는데 가장 안 매운 건 매운 걸 먹는다는 기분마저 안 들 듯해서...

역시 비싼 햄버거가 맛있구나

토요일 저녁 나들이 가셨던 엄니와 누나가 햄버거를 사 오셨다. 허기를 이기지 못해 라면 제작에 착수하려던 찰나였기에 더욱 고마웠던 음식물 반입! 이렇게 쓰니까 사식 받아 먹는 느낌이잖아... 그런데 포장지에 인쇄된 글이 '따뜻할 때 드시면 더욱 위험이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로 읽히는 건 왜일까?빵에 견과류도 얹어져 있고~ 생경한 표면이다.양배추와 ...

패스트푸드가 먹고 싶어서

아쉬운 마음에 옛날에 먹은 사진이라도 끄집어 본다. 아, 정말 처절하다. 시켜 먹을까? 동네에도 패스트푸드 점이 있으면 애용까지는 안 하더라도 갑자기 먹고 싶은 생각이 들었을 때 쉽게 욕구를 해소할 수 있을 텐데...햄버거도 먹고 싶고.닭도 좀 먹고 싶고.감자는 일반적인 저렇게 긴 거 말고 저 틈에 은둔해 있는 알감자가 최곤데. 맛있지만 집에서 해 먹기...

오랜만에 고기빵 섭취

일요일, 숙취로 오후 4시까지 폐인처럼 정신줄 놓고 있다가 겨우겨우 몸을 일으켜 컴퓨터 앞에 앉았다. 원고 마무리하느라 밥도 못 먹고 밤 9시를 넘겼고 집에 돌아온 누나는 불쌍한 동생에게 먹을거리를 주기 위해 맥드라이브로 햄버거 낚시를 다녀 왔다. 기쁘고 고마웠지만, 눈물은 흐르지 않았다. 어쨌든 우걱우걱 씹어 먹으며 가족이 최고라는 생각을 머...

점보 햄버거

집에서 가장 가까운 패스트푸드점이라곤 버스를 타고 다섯 정거장을 가야 나타나는 탓에 햄버거를 먹기가 쉽지 않다. 솔직히 동성 친구와 얼굴을 마주보고서는 오손도손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며 패스트푸드를 먹는 건 상상조차 하기 싫은 상황이니 사가지고 와서 먹지 않는 이상은 햄버거를 접할 일이 없다. 그런데 집 앞 슈퍼에서 햄버거를 파는 것이 아닌가? 아쉬운대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