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홀앤오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1980년대와 희망을 얘기하는 [싱 스트리트] OST

스크린에 또 한 번 음(音)의 향연이 펼쳐진다. 이달 19일 개봉한 존 카니 감독의 "싱 스트리트(Sing Street)"가 연회의 개최자다. 2007년 "원스"가 거의 가요처럼 여겨질 정도로 큰 사랑을 받은 'Falling Slowly'를 배출했고 2014년 "비긴 어게인"이 국내에서 개봉한 다양성 영화 최초로 관객수 300백만 명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Hall & Oates - She's Gone (Live)

비 오는 날에는 역시 홀 앤 오츠. 쉬즈 곤은 이들의 공식적인 데뷔 싱글이었지만 처음에 발매했을 때에는 빌보드 싱글 차트 40위 안에 들지 못했다. 1975년에 발표한 4집의 'Sara Smile'이 히트한 후 1976년 재발매했고 싱글 차트 톱 텐에 들었다. 홀 앤 오츠가 우리나라에 오면 꼭 가겠는데... 안 오겠지.

나잇 앤 데이 Knight & Day, 2010

특수 요원 잘못 만나 평범함과 요원해진 아가씨의 이상한 여정.지나친 스킵으로 스토리 다 까먹고 그 긴박한 순간에서 어떻게 탈출하게 되었을까 상상력만 키워 주는 작품이었다. 그냥 톰 크루즈는 멋있고 카메론 디아즈는 눈동자가 파랗구나 하는 것만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준 영화.기억에 남는 거라곤 창고인지 공장인지 사이먼을 찾으러 들어간 공장에서 흘러나오는 홀...

The Bird And The Bee - Interpreting The Masters Volume 1: A Tribute To Daryl Hall And John Oates

어떤 곡을 리메이크할 때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로 2차 해석을 하는 이의 신선한 표현이 녹아들어 있어야 할 것이고, 두 번째로는 자기만의 문법은 살리되 무리한 편곡을 가해 원곡이 청취자에게 주었던 감동마저 훼손하지 않는 것이다. 이 사항만 만족한다면 오리지널의 향수를 재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듣는 이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안길...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