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YG엔터테인먼트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올해의 노래 중 하나, 믹스나인 - Just Dance

최근 가장 많이 들은 노래 중 하나다.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안 좋은 얘기를 꺼낼 수밖에 없지만 이 노래는 매우 좋았다. 사실 신보 모니터링하면서 노래에 반하고 난 뒤 방송을 보게 됐다. 하지만 봤더니 양현석 씨만... 아무튼 과거의 문법을 바탕으로 한 트렌디한 사운드가 귀를 사로잡는데 군데군데 들어간 오케스트라 히트가 또 한 번 복고를...

[믹스나인] 양현석 대표의 고삐 풀린 말

주객전도다. JTBC의 [믹스나인]은 아이돌로 성공하기를 꿈꾸는 무명의 경력자, 혹은 연습생을 주인공으로 품는다. 하지만 그들은 그다지 인상 깊지 않다. 도리어 경합을 벌일 참가자들을 선발하는 YG 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더 시선을 끈다. 그의 활약은 매회 카메라가 담는 예쁘고 잘생긴 수십 명의 청춘을 압도한다. 굴지의 연예기획사 수장이 뿜...

YG 저항이었을까, 상술이었을까?

1999년 여름 음반 제작자로 승승장구하던 양현석이 와이지 패밀리(YG Family)로 앨범 [Famillenium]을 출시했을 때 나온 동아일보 기사(1999년 8월 16일 자)다. 이때 앨범에 수록된 많은 노래가 방송 불가 판정을 받았고 타이틀곡 '우리는 Y.G. Family'는 매춘, 노부모를 방치하는 패륜아적 행동, 마약에 대해서 언급하...

2003년 대중음악

연초에는 두 여성 그룹이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빅마마와 버블 시스터즈가 그 주인공으로 두 그룹 모두 4인조에다가 리메이크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는 점이 공통됐다. 하지만 유사성만으로 튀어 보인 것은 아니었다. 빅마마와 버블 시스터즈는 멤버들 개개인이 출중한 보컬 기량을 보유해 남달랐다. 차이가 있다면 방송에 출연할 때 빅마마는 평범했고 버블 시스터즈...

쇼 미 더 가사: 이성 잃은 가수와 팬심

이번 [쇼 미 더 머니]는 '가사 잊어버리는 게 트렌드인가?' 하는 터무니없는 물음이 들 정도로 출연자들이 가사를 까먹는 모습을 자주 보인다. 경연에 참가한 래퍼들이 자신에게 보여 달라고 시급하게 외쳐야 할 건 돈이 아니라 가사인 수준이다. 프로그램 제목이 [쇼 미 더 가사]였어야 했다.수년 동안 몇 번이고 같은 노래를 불러 온 프로 ...

2월 마지막 주 음악계 스케치

소녀시대 vs. 2NE1발매 전부터 SM과 YG의 신경전이 대단했을 것이다. 어쨌든 두 회사는 같은 시기에 새 앨범을 출시하는 정면승부를 택했고 음원사이트의 차트로는 투애니원의 승리로 결정 났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소녀시대의 압승이라 생각한다. 투애니원은 지나치게 트렌디하게 갔고 강한 사운드를 부각했을 뿐 차분한 풍미를 나타내지 못했...

신보 스케치 2010-2: 2NE1, 럼블 피쉬, 아날로그 숲, 황은지

이번에는 싱글만.2NE1 <날 따라 해봐요> YG엔터테인먼트, 2010-02-09노래 참 쉽게 만드는 세상이다. 반주 샘플링과 멜로디를 가져오는 방식이 보편화되니 기존에 있던 노래에 약간의 가사 살만 붙이면 땡이다. 우리에겐 아무 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반복하는 훅이라는 무기가 있으니 몇 마디 이야기만 살짝 끼워 놓으면 흡족한 완...

세븐(Se7en) - Girls (feat. Lil' Kim)

셋의 조합부터가 미국 대중의 관심을 증폭하기 어려운 만남이다. 로드니 저킨스(Rodney Jerkins)는 비욘세(Beyonce)의 'Deja Vu' 이후 이렇다 할 빅 히트곡이 없고, 릴 킴(Lil' Kim)은 애초에 흥행과는 거리가 먼 인물이며, 노래의 주인공은 팝 음악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떨어지는 동양인이다. 이 노래가 차트 상위권에 진입한다면 그...

빅뱅(Big Bang) - Remember

플레이한지 몇 초도 안 되어 체내 아드레날린을 분비시키며 자연스럽게 고갯장단을 짓게 하는 댄스 음악이 있는가 하면, 노래가 끝날 때까지 기분을 들뜨게 하거나 감흥을 제공하지 못하는 곡도 있다. 안타깝게도, 그리고 일면 당연하게도 빅뱅의 음악은 후자에 속한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언급하자면 이런 이야기가 될 듯하다. 건조한 드럼 루프와 건반 하나, 혹은 ...

와이엠지에이(YMGA) - 1st Made In R.O.K

'젊은 갱스터 연합(Young Men Gangsta's Association)'이라는 팀 이름이 무색하리만큼 이들의 음악은 의외로 점잖아서 갱스터로서의 면모는 발견하기 쉽지 않다. 자신들의 존재감을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Get Up'과 자존(自尊)적인 가사로 위엄 갖추기에 여념 없는 'What', 음악과 함께 즐겨나 보자 식으로 말하는 'Let It P...
1 2